[20130604]민주당 을지로위원회, 불공정거래 피해 농심특약점 현장조사실시

김민지l승인2014.08.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불공정거래 피해 농심특약점 현장조사실시

 


민주당 을지로(乙을 지키는 길)위원회에서 금일(4일) 오후 4시 농심의 불공정거래로 피해를 본 농심특약점을 방문하여 현장조사를 실시한다.

 

농심의 불공정거래행위금지 위반 사건은 「‘갑’과 ‘을’이 합의가 되지 않으면 ‘갑’의 해석에 따른다」라는 내용으로 농심특약점과 체결한 약정서, 일명 노예계약서로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며 대표적인 ‘갑’의 불공정한 횡포사건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공정거래위원회가 2012년 7월 농심의 불공정거래행위금지 위반 사건의 고발을 접수하고 1년여가 다 되어감에도 아직도 조사 중이라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는 사이 농심특약점 전국협의회는 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 농심의 불공정거래행위와 공정위의 직무유기에 대하여 신고하였다.

 

지난 2일(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을지로위원회와 농심특약점 전국협의회 간담회에 참석한 피해 농심특약점 점주들의 증언에 따르면, 농심은 농심특약점 점주들에게 온갖 협박과 회유로 사건을 무마하려고 하고 있으며, 공정위는 1년여의 조사기간에 실상과 거리가 먼 설문조사 1회 실시와 “농심의 입장”이라는 자료만 보내주었다고 한다.

 

이에,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농심의 불공정거래행위로 피해를 본 농심특약점을 방문하여 피해점주들의 증언과 증거들을 확인하는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다음 주 초에는 농심 본사와 공정거래위원회를 방문하여 현장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민지  minjooeuljiro@gmail.com
<저작권자 © 을지로위원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을지로위원회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의원회관 348호
전화 : 02-6788-3201, 3631  |  팩스 :02-6788-3635  |  이메일 : minjooeuljiro@gmail.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상호
Copyright © 2022 을지로위원회. All rights reserved.